회원 들어가기

누리집 들어가기

쓴소리 단소리

다시 보는 자화상(5)   10-12-05
이윤옥   1,693
 
사진과 함께하는 우리말 생각

<
방활사는 무슨 절?>


 ▲ 인제군 국도변에 만들어 놓은 모래함, "방활사"라고 이름이 붙어 있다.



방활사?

불국사, 통도사  같은 절 이름이냐구요?
아니예요
인제군에서 눈이 올때 쓰기 위해 도로변에 모래를 쌓아 둔 개집 처럼 생긴
모래함에 붙인 이름입니다.(사진은  차안에서 올려다 보고  찍어 커보임)
혹 한자 좋아 하는 분들은 "봐라, 한글로 쓰니까 그렇지 한자로 쓰면
금방 알텐데..." 하실지 몰라 제가 한자로 써 볼게요.

" 防滑沙 "
이런 한자 맞나요?
그래도 어렵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그냥 쉽게  우리말로  "모래"   또는 "모래함" 이라고만
써 놓아도 눈이 펑펑 내리는 날이면 운전자들이 스스로
알아서 요긴하게 쓸텐데...
인제군은 모두 한학자만 사시나요?


* 이 건에 대해서 인제군청에 문의 결과 앞으로 <모래함>으로 고친다는 답변을 받았음



 
다시 보는 자화상(6) 
다시 보는 자화상(4)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누리편지 주소 가져가지 말기  |  콩고물주기  |  누리집 지도  |  전산망으로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