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들어가기

누리집 들어가기

얼레빗

   
2054. 명성황후의 아름다운 한글편지
글쓴이 : 솔솔 날짜 : 2011-03-16 (수) 00:11 조회 : 1978

치욕의 역사입니다만 명성황후는 일제의 흉계에 의해 무참히 죽어간 조선의 국모입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 이후 일제는 조선을 강제병합했고 식민지로 만들었기 때문에 명성황후 유물은 남은 게 거의 없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10월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펴낸 ≪명성황후 한글편지와 조선왕실의 시전지≫를 보면 명성황가 쓴 많은 한글편지와 아름다운 시전지(시나 편지를 쓰는 종이)가 소개되어 있습니다. 여기 실린 고려대학교 한국학연구소 이기대 학술연구 교수 글에 따르면 현재까지 찾아진 명성황후 편지는 모두 134점 정도이며 이 편지글은 오늘날  귀한 유물입니다.

그동안  실물이 확인된 황실 여성 최초의 한글편지는 인목대비 김씨(선조) 것이있으며, 이밖에 남아있는 것은 장렬왕후 조씨(인조), 인현왕후 민씨(숙종), 인선왕후 장씨(효종), 혜경궁 홍씨, 순명효황후 민씨(순종) 등이 쓴 편지가 있습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당시 천대 받던 언문을 살려 편지를 썼고, 교지 글도 한글로 쓰는 등 글줄께나 하던 학자들 대신 우리글을 사랑하였으며 이것은 그동안 한글 연구와 발전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명성황후 한글편지와 조선왕실의 시전지≫에 소개된 편지를 보면 명성황후의 심정이 잘 드러나며, 몸이 아픈 것을 하소연하는 내용도 있습니다. 아마도 명성황후는 이 편지를 받던 조카 민영소를 상당히 신뢰했던 듯합니다. 이 책에 실린 아름다운 시전지들은 한폭의 그림처럼 아름답습니다. 지금 사람들은 손말틀(휴대폰)이란 문명의 이기 탓에 거의 편지를 잊고 지내지만 명성황후가 쓴 한글편지는 따스한 마음이 고스란히 배어남을 느낍니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누리편지 주소 가져가지 말기  |  콩고물주기  |  누리집 지도  |  전산망으로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