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들어가기

누리집 들어가기

얼레빗

   
2039. 제주도 아기바구니 "애기구덕"
글쓴이 : 솔솔 날짜 : 2011-02-23 (수) 21:45 조회 : 6099

“자랑 자랑 왕이 자랑 / 저레 가는 검동 개야 / 이레 오는 검동 개야 / 우리 애기 재와 도라 / 느네 애기 재와 주마 / 아니 아니 재와 주민 / 질긴 질긴 총배로 / 손모가리 발모가리 / 걸려 매곡 걸려 매영 / 짚은 짚은 천지소에 / 뱉난 날은 드리치곡 / 비온 날은 내치키여”

위 노래는 제주도에서 아기를 애기구덕에 눕혀 놓고 부르는 자장가입니다. 노래는 검둥개에게 아기를 재워달라고 합니다. 만일 재워주지 않으면 손발을 묶어서 깊은 천지 연못에 빠뜨린다며 협박하지요. “애기구덕”은 제주에서 아기를 눕혀 재우는 바구니를 말합니다. 보통 아이를 낳아 사흘 뒤부터 구덕에 눕히기 시작하여 3살까지 키웁니다.

예전 제주 여성들은 아기를 낳고 몸조리할 여유도 없이 일터로 나가야 했습니다. 이때 아기를 눕혀놓고 일할 수 있도록 해주는 애기구덕은 꼭 필요한 바구니였지요. 한쪽 발로 구덕을 흔들면서 다른 일을 하기도 하고, 구덕을 바닥에 놓아두고 일하기도 했습니다. 이동할 때는 아기를 구덕에 눕힌 채 짊어지고 다녔습니다. 이제 애기구덕을 짊어진 여성은 보기 어렵지만  애기구덕은 소중한 우리 문화재입니다.



                      

orchis43 2011-02-25 (금) 20:29
세계에서 자장가 대회에서 대한민국이 1등을 했다지요~
재주도 자장가도 참 재미가 있습니다.
kkasc12 2013-06-20 (목) 06:48
척박한 자갈밭을 일구고 때가되면 바다에 나가 물질하던
제주도 아낙들의 애환을 애기구덕 설명을 보면서 상상해 봅니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누리편지 주소 가져가지 말기  |  콩고물주기  |  누리집 지도  |  전산망으로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