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들어가기

누리집 들어가기

얼레빗

   
2038. 스무 번이나 벼슬을 마다한 백의정승
글쓴이 : 솔솔 날짜 : 2011-02-22 (화) 22:11 조회 : 5493

삶에서 처음과 끝이 일치하기란 참 어렵습니다. 그러기에 3·1독립선언문을 기초한 33인 가운데 만해 한용운을 빼고는 모두 변절했던 것인지도 모르지요. 그런 점에서 삶이 일관되었다는 것은 크게 존경받아 마땅한 일입니다. 그런 사람의 하나가 바로 “백의정승”이라 불리는 조선 중기 문신 윤증(尹拯, 1629~1714)이지요.

그는 일생동안 벼슬을 하지 않았습니다. 나라에서 스무 번이나 벼슬을 내려주려 했지만 86살로 세상을 뜰 때까지 결코 벼슬자리에 나가지 않았습니다. 특히 36살에 공좌좌랑 자리를 마다했으며, 40살에 전라도사, 57살에 이조참판, 68살에 공조판서, 81살에 우의정 자리를 주려 했지만 그는 전혀 벼슬자리를 탐내지 않았지요. 더구나 우의정 자리를 사양하는 상소를 열여덟 번이나 올리는 등 그의 말년은 벼슬과의 싸움이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닙니다. 이러한 그를 보고 사람들은 “백의정승”이라고 불렀습니다.

물론 그는 벼슬에 혐오감을 가진 은둔거사는 아니었습니다. 다만 당시 당쟁으로 날이 새던 조정에 나아가 할 일이 없다고 판단한 때문입니다. 인조, 효종, 현종, 숙종의 네 임금 대에 살았지만 임금 얼굴을 한 번도 보지 않고 정승 반열에 오른 유일한 사람입니다. 지금도 벼슬 하나 하려고 온갖 추한 짓을 하는 사람이 있는데 일생을 벼슬자리 탐하지 않고 살다간 윤증은 정말 대단한 사람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orchis43 2011-02-23 (수) 09:06

반갑습니다.
선생님의 얼래빗으로 빗는 하루의 글은 김영소판소리 카페에서 꾸준히 애독을 했습니다.
물론 앞으로도 꾸준히 김영소판소리 카페에서 애독을 합니다.
글에 너무 감사하여 화답을 꼬박꼬박 하고 있는데 정작 글쓰신 분에게도  같은 화답이라도 할지라도
화답을 하는 것이 도리일듯해서 가입을 했습니다.
그런데 가입란이 너무 길고 번거러웠습니다.~^^

orchis43 2011-02-23 (수) 09:08
3·1독립선언문을 기초한 33인 가운데 만해 한용운을 빼고는 모두 변절했다.
처음 안 사실입니다.
제가 한용운선생님의 시 중에서 `사랑` 시를 젤 좋아라 하고
김수연명창께서 우리 일반인이 부르기 어려운 `흥타령`을 가사를 바꾸워 만든것이
한용운선생님의 `사랑`이란 가사를 넣은 거지요.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누리편지 주소 가져가지 말기  |  콩고물주기  |  누리집 지도  |  전산망으로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