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들어가기

누리집 들어가기

1922. 원님 덕에 부는 나발이 무엇일까요?   10-09-30
푸른솔   2,911
 


우리 속담에는 “원님 덕에 나발 분다.” 또는 “사또 덕에 나발 분다.”라는 것이 있지요. 원님은 자신이 필요하여 행차를 하지만 행차 때 부는 나발 덕에 우연히 이익을 얻을 때 곧 윗사람 덕에 좋은 일이 생기는 것을 이르는 말입니다. 여기서 “나발”은 무엇일까요?
 

“나발(喇叭)”은 놋쇠로 된 긴 대롱을 입으로 불어 소리 내는 관악기입니다. 원래 이름은 한자로 “喇叭”이어서 “나팔-喇(나)”, “나팔 叭(팔)”로 ”나팔이라고 읽어야 하지만 보통은 센소리를 피해 “나발”이라고 합니다. 나발은 지공(손가락으로 막는 구멍)이 없어 한 음을 길게 부는 악기인데 태평소, 나각, 자바라, 징, 북과 함께 대취타(조선시대 군악대)에 편성되고 일부 지역에서는 풍물굿에도 쓰입니다. 

여기서 한자로 “螺髮”이라고 쓰는 또 다른 나발이 있습니다. 이는 불상(佛像) 중 소라 모양으로 된 여래상(如來像, 진리의 세계에서 중생 구제를 위해 이 세상에 왔다는 부처)의 머리카락을 말하지요. 강원 동해시 삼화사에 있는 보물 제1292호 “철조노사나불좌상”의 머리가 바로 그런 모습입니다.





 
이전글이 없습니다.
1929. 외팔로 빚어내는 환상의 대금 소리를 들어보세요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누리편지 주소 가져가지 말기  |  콩고물주기  |  누리집 지도  |  전산망으로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