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들어가기

누리집 들어가기

우리말 68. 기라성 같은 여성들이 구혼장에 몰리다   10-12-27
푸른솔   2,575
 


우리말 68. 기라성 같은 여성들이 구혼장에 몰리다


“52살의 이차손이라는 남자가 아르헨티나 이민 20년 만에 자수성가하여 부자가 되었으나 부인인 아르헨티나 여성과 사별하게 되자 동아일보에 고국의 참한 여성을 신부로 맞이하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이 편지를 기사로 내보내기가 무섭게 전국의 기라성 같은 여성들이 구혼을 해왔는데 무려 93명의 여성이 응모했다고 한다. 처녀부터 유부녀도 있었으며 동기로는 외로워서, 일거리가 없어서, 외국생활이 좋아 보여서…. 등등이다.”
 

1962년 3월 2일 자 동아일보에 난 재미난 기사입니다. 지금은 외국으로 시집가려는 여성들이 줄어들었지만 혹시 돈 많은 남자의 구혼장이 기사로 뜬다면 또 1963년 짝이 날지는 미지수이죠. 반면 한국인 남자에게 시집오는 외국인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한국이 그만큼 살기 좋은 나라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신문 기사에 ‘기라성 같은 여성’들이 구혼에 응모했다는 말이 있는데 우리가 흔히 듣고 쓰는 말이지요. 무슨 뜻일까요? 표준국어대사전을 보면, “기라성(綺羅星): 밤하늘에 반짝이는 무수한 별이라는 뜻으로, 신분이 높거나 권력이나 명예 따위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모여 있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빛나는 별’로 순화” 라고 되어 있습니다. 국어사전에서 ‘순화’하라는 것은 일본말이기 때문입니다. 기왕이면 ‘일본말’이라는 표시를 해두면 좋을 텐데 일언반구 말이 없이 ‘순화’하라고만 되어 있죠. 문제는 순화하라고 한 ‘빛나는 별’이라는 말이 제대로 번역된 말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국어사전 지시대로 좀 전의 동아일보 기사를 바꿔봅니다. ‘빛나는 별과 같은 여성들이 구혼에 응했다’라고 하면 어울릴 말일까요? 이는 단순히 일본말 기라성을 “별”로 본 넌센스에 불과합니다. 자연스런 우리말로 바꾼다면 ‘쟁쟁한’으로 바꾸는 게 옳습니다. 또는 ‘한다하는’ 도 좋겠지요. 

그럼 왜 국어사전에서는 기라성을 별과 같은 존재로 설명 해놓은 걸까요? 그 답은 일본국어대사전에 있습니다. <大辭泉>에 보면, 綺羅星(きらぼし):きらきらと光り輝く無の星。地位の高い人や明るいものが多くならぶようすのたとえ。라고 되어 있는데 번역은 국어사전이 베껴놓았으므로 생략합니다. ‘기라보시(기라성)’는 일본말 기라기라(きらきら)말에서 생긴 말이지요. ‘기라기라’는 ‘반짝반짝’이라는 뜻으로 한자 ‘기라, 綺羅’는 의미가 없는 글자이며 단지 소리만 취한 것에다가 별 ‘성(星)’자만 붙인 것입니다.  

소리를 취하려고 붙인 일본 한자를 들여다가 ‘빛나는 별’로 순화하라는 국립국어원의 설명은 숫제 코미디죠. 대한민국 최고 국어기관에서 만든 <표준국어대사전>은 기라성을 ‘쟁쟁한’ ‘한다하는’ 같은 제대로 된 말을 가르쳐주면서 순화하라고 하길 바랍니다. "≪사쿠라 훈민정음 (인물과사상사, 2010,11)≫에서 옮김"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이윤옥(rhsls645@hanmail.net) 


※ 일부 일본어 한자가 지원이 안돼 구자체로 표기했습니다.


 

 
우리말 70. 톡톡한 ‘기모바지’ 한 장으로 겨울나기 
우리말 67. “동장군”은 러시아-프랑스 전투에서 생긴 말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누리편지 주소 가져가지 말기  |  콩고물주기  |  누리집 지도  |  전산망으로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