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들어가기

누리집 들어가기

양돈은 일본말이다?   10-11-09
이윤옥   1,652
 


양돈은 일본말이다?


대한양돈협회(회장 이병모)는 지난 10월 15일 대전 유성 계룡스파텔에서 ‘2010아름다운 돼지농장·돼지사진 콘테스트’ 시상식을 개최했다. (중략) 양돈협회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우수한 돼지사진들이 다수 선정됨에 따라, 소비자에게 친환경적인 양돈산업의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알리고 양돈산업의 이미지를 제고하는데 이를 최대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양돈협회 누리집-

‘한층 업그레이드 된 우수한 돼지’라는 표현이 재미나다. 아무리 우수하고 업그레드 되었다해도 궁극적으로는 인간에게 잡혀먹는 게 돼지들의 숙명임에 미안한 마음이 앞선다.

‘양돈, 양계’ 라는 말을 흔히 들어온 우리는 양우(養牛)와 양마(養馬)에 대해서는 다소 생소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조선시대에는 이미 양계, 양돈, 양우, 양마가 한창이었음을 숱한 기록들이 증명하고 있다. 먼저 양마(養馬)의 기록을 보자. 세종실록 32권, 8년(1426)에 ‘사복시에도 항상 말을 기르게 하되, 겨울에 3백 필, 여름에 2백 필을 기르게 하다’라는 기록이 보인다. 自今司僕寺常養馬, 冬節則三百匹, 夏節則二百匹 ’.
 
이어서 양우(養牛)의 기록은  정종실록 3권, 2년(1400)에 보면 ‘헌사(憲司)에서 사련소(司臠所, 소나 말을 미리 길러서 나라의 쓰임에 이바지하던 관아)로 하여금 소와 말을 미리 길러서 나라의 쓰임에 대비하게 하고, 민간의 것을 빼앗지 말도록 청하니, 그대로 따랐다. 憲司請令司臠所預養牛馬, 以備國用, 毋得奪諸民間, 從之’는 기록이 있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양계와 양돈 기록을 보자. 세조실록 28권, 8년(1462)에는 “호조에 경중·외방에서 대·소가에 가축을 기르고 매해 초마다 보고토록 명을 내리다”는 제목아래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임금이 신숙주·권남·한명회 등과 더불어 닭[雞]·돼지[豚]의 기름을 의논하고, 드디어 호조(戶曹)에 명을 내리기를, “닭·돼지·개·돝[彘]의 가축을 그것들의 번식할 때를 놓치지 않는다면 70대(代)의 사람들은 고기를 먹을 수 있게 된다고 하였으니, 이것은 왕정(王政)의 먼저 할 바이다. 우리나라의 풍속은 가축을 기르는 것에 일삼지 않아서 혹 손님 접대와 제사의 쓰임에 있어서도 오히려 또한 넉넉하지 못하니, 이제부터는 경중(京中)·외방(外方)의 대소가(大小家)는 다 닭과 돼지를 기르고, 경중은 한성부(漢城府)·오부(五部)에서, 외방(外方)은 관찰사(觀察使)·수령(守令)이 항상 잘 살펴보되, 매해 초마다 그 수를 세어 보고하라. 그 중에 가장 많이 번식한 자는 상(賞)을 주고, 힘쓰지 않는 자는 벌(罰)을 주며, 관리(官吏)도 또한 상세히 검토하여 상벌(賞罰)하라.”는 대목을 보면 임금이 나서서 가축기르는 일을 관여할 만큼 지금으로부터 548년전에 이미 조선에는 양계와 양돈이 장려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렇담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양돈 풀이를 보자. ‘양돈(養豚): 돼지를 먹여 기름. 또는 그 돼지. ‘돼지치기’로 순화.’라고 되어 있다. 일본말이라고 나와 있지 않지만 관보 제 13269호(6.3.23)에는 일본어투생활용어로 분류되어 있다. 그러나 위 조선왕조 실록에 보았듯이 이 말은 일본말에서 온 것이 아니라 이미 조선시대에 쓰이던 말이다.

한가지 더 지적할 것은 국어사전의 경우 양돈,양계,양우는 나오는데 양마(養馬)는 없다. 조선시대에 엄청난 말을 기른 기록이 있는데 양마라는 말이 없다는 것은 우리가 쓰던 말을 인위적으로 줄이는 꼴이다. 궤변자들은 말끝마다 일본말찌꺼기나 외래어를 빼버리면 우리의 어휘수가 줄어든다고 난리다. 그런데 무려 왕조실록에 양마(養馬) 기록이 154건이나 나오는데 어째서 이를 뺀 것인지 이해가 안 간다. 전부터 쓰던 말은 싹 빼버리고 우리를 핍박하던 일본말찌꺼기는 버젓이 들여다 사전에 올리는 현실을 어떻게 설명해야하는지 답답하다. 그것도 국민의 세금으로 꾸려가는 국립국어원의 현실이 이 모양이라니 개탄스럽다.

일본국어대사전 설명이나 하고 마치자. <大辞泉>에는 ‘よう‐とん【養豚】:肉などを得るために、豚を飼育すること。「―業」’으로 되어있고 번역하면 ‘요우똔, 고기 등을 얻기위해 돼지를 사육하는 일, 양돈업 ’ 으로 되어 있다. 어이없게도 '양돈'을 여기서 들여 온 말로 턱허니 써둔 것은 잘못되어도 크게 잘못된 것이다.

 
6만원짜리 퍼즐 
동안 모녀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누리편지 주소 가져가지 말기  |  콩고물주기  |  누리집 지도  |  전산망으로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