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들어가기

누리집 들어가기

일본말 찌꺼기

밤새 천둥번개 "집중호우"…최고 80mm '주룩주룩'   10-10-09
이윤옥   1,355
 


밤새 천둥번개 <집중호우>…최고 80mm '주룩주룩'
  

 

밤새 천둥번개 집중호우…최고 80mm '주룩주룩'

“새벽에 중부지방부터 시작된 장맛비가 현재 전국 대부분 지방에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남부 일부 지역에는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문산에 52mm의 비가 내린 것을 비롯해 강화 51, 서울 47.5mm 등 전국적으로 20~50mm가량의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내일 오전까지는 곳곳에 집중호우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특히 중부지방보다는 남부지방에 큰 비가 예상됩니다.” -SBS, 2010.07.02 - 

장마철이다. 밤새 번개 천둥 치며 <집중호우>가 내린다고 뉴스에서 보도하고 있다. 집중호우란 무엇일까?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호우(豪雨) : 줄기차게 내리는 크고 많은 비. ‘큰비’로 순화.’하라고 되어 있다. 순화하라는 것은 이 말이 일본말이기 때문이지만 국어사전은 가르쳐주지 않고 있다. 비를 가리키는 우리말은 많다. 장맛비, 장대비, 소나기, 보슬비, 이슬비, 안개비, 여우비, 단비, 가랑비, 떡비, 큰비……. 얼추 떠오르는 비 이름만 해도 열이 넘는다. 이런 나라에서 뭐가 모자라 일본말 고우(ごうう,豪雨)를 들여다 쓰는지 알 수 없다.  

일본국어대사전<大辞泉>에 보면 “ごうう【豪雨】:激しい勢いで大量に降る雨。雨量がきわだって多い雨にいう。「集中―」”로 나와 있는데 국어사전이 그대로 베꼈으므로 번역은 생략한다. 그렇다면, 예전에 우리 겨레는 ‘호우’를 뭐라고 썼을까? 조선왕조실록에 ‘호우’는 순종실록에 딱 한 번 나오는데 이는 일제가 왕조실록에 끌어들인 대표적인 일본말찌꺼기이다.  

순부 16권, 18년(1925 을축 / 일 대정(大正) 14년) 7월 20일(양력) 1번째 기사에 보면, '경성부(京城府)에 일금 1,000원(圓)을 특별히 내려주었다. 수해(水害)를 구제(救濟)하기 위해서였다. 【15일 이래 호우(豪雨)가 계속되어 일찌기 없었던 대홍수(大洪水)가 발생해 신용산(新龍山), 구용산(舊龍山), 마포(麻浦), 뚝섬〔纛島〕, 왕십리(往十里), 청량리(淸凉里) 등지에 물이 넘쳐들어와 인가와 가축 축사의 피해가 매우 심했으며 한강(漢江)에 물이 불어나 42척(尺)이나 되었다.】' 二十日。 特賜金一千圓于京城府。 以水害救濟也。【自十五日以來, 豪雨連仍, 未曾有之大洪水, 漲溢於新舊龍山、麻浦、纛島、往十里、淸涼里等地, 人畜家屋被害甚多。 漢江增水爲四十二尺。】  

위를 보면 호우가 계속 내렸다고 쓰고 있다. 그러나 순종 이전 기록에 ‘호우’는 나타나지 있지 않으며 ‘큰비’를 뜻하는 ‘대우(大雨)’만이 123번 나온다. 태조실록 태조 2권, 1년(1392 임신 / 명 홍무(洪武) 25年) 10月 1日(己酉) 1번째 기사에 보면,

“많은 비가 오고, 천둥이 치다 己酉朔/大雨雷。”  

라는 기사가 보이는데 '大雨'를 '많은비’로 국역하고있다. '大雨'는 ‘큰비’로도 쓰였다. 이러한 '大雨'는 누가 봐도 큰비로 알 수 있으나 호걸호(豪)자를 쓰는 '豪雨'는 '호걸비'로서 뜻이 분명치 않다. 구한말 국운이 기울자 왕조실록까지 함부로 손을 댄 일제는 ‘대우(大雨)’를 빼버리고 자기식으로 ‘豪雨’로 바꿔치기했다. 이후 조선인들은 이 말이 세련된 말인지 알고 2010년에도 7월에도 여전히 즐겨쓰고 있는 것이다.

 

 

 
탤런트 김민경 지병인 위암으로 30살에 세상 뜨다 
버드나무 밑에서 "지까다비"를 벗으면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누리편지 주소 가져가지 말기  |  콩고물주기  |  누리집 지도  |  전산망으로 문의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